상단여백
HOME 뉴스 보건복지
서울시 '노숙인 지원주택 운영 매뉴얼' 보급 설명회 개최

[서울=복지종합일보] 서울시 노숙인 지원주택은 노숙인의 지역사회 정착에 필요한 주택과 주거유지지원서비스를 함께 공급하는 주거서비스 모델로 서울시가 전국 최초 2016년 시범사업을 통해 2019년부터 본격화한 사업이며 현재 234호가 운영 중이다.

서울시는 향후 5년간 300호를 늘린다는 목표를 갖고 있으나 주택 운영 매뉴얼이 없어 운영기관별로 경험과 노하우에 의존하여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이에 서울시복지재단은 서비스 제공 기관들의 서비스 품질 편차를 줄이고 통일된 기준으로 업무를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서울시 노숙인 지원주택 운영 매뉴얼’을 발간하였으며, 17일 오후 14:30 서울시청 본관 8층에서 노숙인 지원주택 운영기관 및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보급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에 발간되는 매뉴얼은 서비스 제공기관 실무자들이 통일된 기준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이론편’과 ‘실제편’ 2권으로 발간되었는데, ‘이론편’에서는 주택 운영인력의 역할에 따른 전문성 지원 및 성과평가를 포함한 주택 운영과 관리, 서비스 제공절차 등을 제시하였고, ‘실제편’에서는 주택 입주민 지원 및 위기상황 대처방안, 주요자원 정보 및 주요 서식 등을 수록하였다.

매뉴얼은 서비스를 직접 제공하는 현장 실무자들이 활용하는 만큼 노숙인 지원주택 현장실무자 12명을 대상으로 내용의 적정성 및 충분성, 현장 활용성, 가독성 등에 대한 검증과정을 거쳤고 이를 토대로 매뉴얼을 최종 수정하였다.

또한 노숙인 지원주택 운영의 품질 제고를 위해 5종의 성과지표를 개발하여 매뉴얼에 담았으며, 서울시는 향후 성과지표의 활용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성과지표 5종은 ①주거유지율, ②주거이탈률, ③정신병원 입원율, ④사회적 관계 향상도, ⑤위험 음주율 개선도 등이며, 성과지표별 측정시기, 측정방법, 측정도구 등이다.

매뉴얼 개발 책임자인 서울시복지재단 김혜정 책임연구위원은 “노숙인 지원주택 입주민 대부분이 정신질환 또는 알코올 의존증을 겪고 있어 주거유지지원서비스도 여기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데 최근에는 치매 등 노인성 질환이나 지적장애를 수반한 입주민도 늘고 있어서 이들을 지원하는 실무자들의 어려움이 크다.”면서 “지원 경험이나 자원 등을 공유할 수 있는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 구축이 시급하다”고 했다.

서울시 은용경 자활지원과장은 “다양한 주거서비스 관련 전문가들의 자문과 경험을 통해 개발된 매뉴얼을 활용하여 노숙인 지원주택 운영인력의 업무역량 강화와 더불어 입주민에게 질 높은 서비스가 제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옥봉 기자  koknews@naver.com

<저작권자 © 복지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옥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