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수원시, 다인병원과 협력 특수고용직 노동자 건강 챙긴다

수원특례시노사민정협의회는 14일 수원 다인병원과 ‘수원지역 특수고용직 노동자의 건강권 보호를 위한 진료협력병원’ 협약을 체결하고, 협력을 약속했다.
 
협약에 따라 수원지역 특수고용직 노동자가 다인병원에서 건강검진 등 의료서비스를 이용하면 우대 혜택을 제공한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연호 수원시노사민정협의회 사무국장, 김대경 수원 다인병원 행정원장 등이 참석했다.

김연호 사무국장은 “올해 ‘특수고용노동협의회’ 라는 하부협의회를 신설했다”며 “열악한 환경에 놓여있는 노동자의 노동권익 신장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수원시 노·사·민·정이 협력해 앞으로 수원 지역의 사회적 의제를 발굴하고 해결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수원 다인병원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특수고용직 노동자분들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 혜택을 드리겠다”며 “노동자들의 건강권을 보호하고, 지역 사회에 공헌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특수고용직 노동자는 ‘계약 형식과 관계없이 근로자와 유사하게 노무를 제공하지만, 근로기준법 등을 적용받지 않는 자’를 말한다.

강순국 기자  gsg55@koknews.kr

<저작권자 © 복지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순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