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가평군, 인구정책 맞춤형 지원사업 리플렛 제작

경기도 가평군이 군민이 체감할 수 있는 인구정책을 담은 리플렛을 제작해 저출산 대응 시책사업 홍보에 적극 나서는 등 눈길을 끌고 있다.

16일 가평군에 따르면 ‘부모가 행복한, 아이가 신나는 가평’ 인구정책 맞춤형 지원사업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안내 리플렛을 관내 전입세대에 전달하고 읍면행정복지센터 및 보건소 등에 비치했다고 밝혔다.

또 유관기관 및 다중이용 장소에 배포해 결혼․출생 정책들에 대한 군민이 필요한 혜택을 알기 쉽게 소개하는 등 저출산·고령사회 대응기반 강화 및 주민의식 개선을 통한 인구 불균형 해소에 노력하고 있다.

군은 올 해 저출산 대응정책으로 크게 3가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행복한 결혼, 건강한 임신․출산 지원’, ‘아동 돌봄․양육 지원 강화’, ‘다자녀 가구를 위한 혜택 증진’등에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양육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나가고 있다.

특히 작년 신혼부부들에게 큰 호응을 얻은 주거자금 대출이자 지원정책이 금년에도 상·하반기 두 번 에 걸쳐 추진되면서 신혼부부들의 주거자금 부담을 완화하여 정주여건을 개선하는데 기여 할 것을 보인다.

이외에도 결혼·출생가구 여가드림 사업, 출산가구 축하목 지원, 임산부 산전진찰 교통비 지원, 출산가구 및 다자녀 가구 상하수도 요금 감면, 아이돌봄 서비스 지원, 휴양숙박시설 다자녀가구 감면 등의 정책도 주목할 만하다.

가평군 관계자는 “다양한 분야에서 추진하고 있는 맞춤형 정책들을 군민들이 손쉽게 접하고 더 많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군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군민이 필요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 개발하는 등 지역소멸위기 극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가평군 인구는 지난 해 11월 말 기준 6만3292명(남 3만2570명, 여 3만722명)으로 이중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1만7751명(남 8353명, 여 9398명)을 차지하고 있다.

지난 해 군 전입인구는 6천5백여 명이며, 전출인구도 6천여 명으로 나타났다. 출생아는 210여 명, 사망자도 78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영택 기자  gold5373@hanmail.net

<저작권자 © 복지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