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건복지
고양시, “해외여행 시 말라리아 주의하세요”

고양특례시(시장 이동환) 일산서구보건소는 올해 해외 여행객이 증가함에 따라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등 해외 말라리아 발생 국가를 방문할 경우 말라리아 예방수칙을 준수해달라고 10일 당부했다.

말라리아는 대표적인 모기 매개 질환 중 하나로 현재까지 삼일열말라리아, 열대열말라리아, 사일열말라리아, 난형열말라리아, 원숭이열말라리아 총 5가지 종류가 알려져 있다.

국내는 삼일열말라리아가 주로 발생하며 인천, 경기, 강원 북부 등 휴전선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모기가 활발히 활동하는 5~10월에 전체 환자의 약 90%가 발생한다.

해외유입의 경우 대부분 치료 예후가 좋지 않은 열대열말라리아로,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등을 통해 연평균 70건 내외로 발생한다. 2020년 이후 20~30건 수준으로 감소했으나 최근 다시 증가하는 추세여서 주의가 요구된다.

말라리아 예방을 위해서는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야간 외출자제 ▲야간 외출 시 긴 옷 착용 ▲야외 취침 시 모기장 사용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또한 해외 말라리아 위험지역 여행 전 의사와 상담 후 적절한 예방약을 복용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cdc.go.kr) ‘해외감염정보’를 통해 국내·외 말라리아 위험지역 및 예방약 정보, 예방수칙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귀국 후 2주 이내 발열, 두통, 근육통, 발진 등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가까운 의료기관을 찾아 해외 방문력을 알리고 진료 받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영식 기자  kys57@koknews.kr

<저작권자 © 복지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