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건복지
하남시, 식품안전의 날 맞아 '식중독 예방 특별 교육' 실시
▲ 5월15일/ 하남시가 시청 별관 2층 대강당에서 '식중독 예방 특별 교육'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하남시청 제공.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른 활동 증가,기온 상승 및 노로바이러스 유행으로 전국적으로 식중독 의심 신고가 증가해 식중독 예방 및 음식물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시점이다.

하남시(시장 이현재)는 지난 15일 제22회 식품안전의 날을 맞아 하남시청 별관2층 대강당에서 기념식 행사와 함께 '식중독 예방 특별교육'을 실시했다.

22일 시에 따르면 기념식에서는 식품안전 분야에 기여한 유공자(15명)표창과 함께 어린이집,사회복지시설 등 집단급식소 관계자100여명을 대상으로 “식중독 예방 특별 교육”을 실시했다.

이를 통해 급식 위생,안전에 대한 의식 고취와 함께 그간 어린이·사회복지 급식관리지원센터 운영 성과를 공유하며 안전한 급식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협력 방안 마련에 좋은 기회가 됐다.

기념식에 참여한 집단급식소 조리사는 “식중독 발생의 원인과 예방법 뿐 아니라 현장에서 쉽게 범하는 실수 중심으로 교육받아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현재 시장은 “앞으로도 시민들의 안전한 식생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식중독 예방을 위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집단급식시설 등에 대한 사전 점검과 홍보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한나 기자  feelfelt@hanmail.net

<저작권자 © 복지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