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특집
노년이 행복한 고양, 노인일자리 활력 되찾아

고양특례시는 지속가능한 노인일자리 시장형 사업을 확대 추진하고 고양맞춤형 노인일자리 사업을 개발하고 있다. 지속적으로 매출이 증가하면서 시장형 일자리 참여 정원을 추가 모집하고 신규일자리를 발굴하는 등 노인일자리의 선순환을 이뤄가고 있다.

▲ 올해 6천6백여개 노인일자리 제공…안전먹거리 생산 ‘행주농가’눈길

▲ 행주농가 사업단.

고양시는 올해 223억의 예산을 투입해 6천6백여개의 노인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12개 기관이 함께 일자리를 수행하고 있으며, 특히 사회적 경험과 능력을 살려 지역사회를 위해 활동하는 시장형 일자리사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해 노인가구의 활기찬 생활과 소득보전에 기여하고 있다.

전국 참기름 제조판매 노인일자리 사업단 중 최초로 해썹(HACCP) 인증을 받은‘행주농가’사업단은 대표적인 고양시 노인일자리 사업단이다. 원재료부터 제조, 가공, 보존, 유통, 조리단계까지 까다로운 안전성 인증을 거친 위생적인 환경에서 2010년부터 10명의 어르신들이 직접 안전한 먹거리를 생산하고 있다.

100% 국내산 들깨와 참깨로 만들어지는 들기름과 참기름, 볶음참깨는 주문 후 당일생산, 당일납품을 원칙으로 한다. 맛 뿐만 아니라 믿고 먹을 수 있는 안전성 검증으로 판매처가 점점 늘어나 다양한 온라인마켓에서 판매하고 있으며, 고양과 파주의 총 17군데 로컬푸드 매장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지난 3월에는 1인 가구나 캠핑, 피크닉 등 야외 이용객들이 사용하기 편리한 스틱형 제품을 출시했다. 앞으로도 소비트렌드에 맞는 제품을 개발하고 방송사 협업, 소셜미디어를 통한 마케팅 등을 통해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 다복꾸러미 제작, 재봉틀강좌 운영…정성어린 봉제품 ‘할머니와 재봉틀’
대화동에 자리한‘할머니와 재봉틀’ 사업단에서는 봉제 관련 근무 경력을 가진 12명의 어르신들이 은퇴 후 관련 경력을 살려 다양한 봉제 생활용품을 만들고 있다. 

조끼나 앞치마 같은 활동복부터 신생아와 어린이를 위한 탄생선물세트, 봉제인형까지 모두 어르신들의 정성스러운 손길을 거쳐 만들어진다.

할머니와 재봉틀은 2021년부터 셋째 이상을 출산한 가정에게 고양시가 지원하고 있는 다복(多福) 꾸러미사업에 참여해 탄생선물세트를 만들어오고 있다. 올해부터는 10가지 종류의 촉감 인형과 함께 오감 놀이를 즐길 수 있는‘플레이 매트’가 새롭게 제공된다.

아울러 올해 하반기에는 만 60세 이상 고양시 노인들을 대상으로‘재봉틀 아카데미’를 운영할 계획이다. 7월부터 매주 금요일 할머니와 재봉틀 사업단 어르신이 직접 진행하는 봉제강좌를 통해 참여자들의 기술 역량을 강화해 지속적인 노인일자리 참여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국으로 확대된 시니어편의점…의류수선서비스까지 간편하게

▲ 할머니와 재봉틀 사업단.

고양시니어클럽이 운영하는 ‘GS시니어편의점’은 2019년 전국 최초로 문을 열었다. 2020년에는 2호점이 개장해 현재 중산산들점과 주엽한사랑점 2개 매장에 총 28명의 어르신이 일하고 있다.

2019년 8월 일산에서 1호점으로 시작된 GS시니어편의점 사업은 경기도 노인일자리 시범사업으로 지정되고 전국으로 확대 운영되며 매년 운영 노하우를 전수받기 위해 고양시니어클럽과 편의점을 방문하는 전국 노인일자리 기관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지난해 9월부터는 주엽한사랑점에 할머니와 재봉틀 사업단이 운영 중인 수선서비스를 도입했다. 수선집을 따로 찾지 않고도 편의점에서 과거 양장점과 수선집을 운영했던 어르신들의 전문 수선서비스를 간편하게 받아볼 수 있다. 올해는 매장 내에 노인일자리 사업단이 만든 생산품을 판매하는 판매대를 별도 설치할 계획이다.

고양시 노인일자리 전담기관 고양시니어클럽에서 운영하는 시장형 노인일자리 사업단은 어르신들이 경력을 살려 직접 생산, 판매, 운영에 참여할 수 있어 인기가 높다. 꾸준한 매출증가로 올해 할머니와 재봉틀은 지난해보다 2명을 증원했고 배움터지킴이, 학교환경관리지원, 공사립유치원도우미 등의 일자리가 새롭게 추가됐다.

순수익 전액은 어르신들의 인건비와 사업단 운영비, 신제품 개발, 홍보·마케팅비로 재투자되어 사용되며 부족한 노인 소득을 보전하는 지속적인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고 있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지속가능한 양질의 노인일자리 마련을 위해 직접 운영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시장형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며 “저마다의 경력을 살려 활기찬 노년을 보낼 수 있도록 새로운 업종을 발굴하고 실버카페와 상시 판매장 입점을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영식 기자  kys57@koknews.kr

<저작권자 © 복지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