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부천시, 농협과 ‘신돌봄사각지대 장례지원 사업’ 협약
▲ 박종태 NH농협 부천시지부장, 조용익 부천시장, 조현선 농협파트너스 대표이사가 협약서를 들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부천시청 제공.

경기 부천시(시장 조용익)는 지난 7일 농협파트너스(대표이사 조현선), NH농협 부천시지부(지부장 박종태)와 함께 신(新)돌봄사각지대 장례지원 사업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신(新)돌봄사각지대는 사회적으로 고립되고 있는 청·장년 1인 가구 및 영케어러(장애, 질병 등을 겪는 가족을 돌보는 청년)를 의미한다.

장례지원 사업은 이러한 대상자가 경제적인 이유로 빈소 없이 장례를 치르거나 시신 인수를 거부하는 사례를 방지하고, 고인의 마지막을 지역사회와 마을이 함께 책임지는 마을공동체 장례문화 확산을 위해 추진됐다.

해당 사업은 장례지원이 필요한 신(新)돌봄사각지대 가구를 대상으로 가족 또는 본인 사망 시 40만원 상당의 ▲조사용품+편의용품 ▲조사용품+저마수의 ▲접객 도우미 중 한 가지를 선택해 지원할 예정이며, 지원 규모는 연간 30가구이다.

특히 농협파트너스와 NH농협 부천시지부는 이러한 지역문제 해결에 함께 뜻을 모았다. 양 기관은 사업추진에 마중물이 되는 1,200만원 상당의 장례지원 용품 전액을 후원해 지역의 문제 해결에 함께 고민하고 동참하는 지역 상생 기업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이번 협약을 토대로 부천시 등 3개 협약 기관은 도움이 필요한 청·장년 1인 가구 및 영케어러 가구 발굴, 장례 지원, 지원대상자 공유, 재원 마련 등 맡은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향후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시는 부천시 관내 장례식장에 해당 사업을 안내해 사업 협력업체를 모집하고, 영구임대 단지 및 고시원 등 저소득 1인가구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사업에 대한 중점 홍보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조용익 부천시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농협파트너스 및 NH농협부천시지부와 함께 신(新)돌봄사각지대의 존엄한 삶의 마무리를 지원하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앞으로 청·장년 1인 가구와 나홀로 가족돌봄자를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했다. 

김옥봉 기자  koknews@naver.com

<저작권자 © 복지종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옥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